The Pleasures and Sorrows of Work

6007285이 책을 구입한 지 4년 반만에 마침내 읽게 되었는데, 읽는 동안 숙제를 하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알랭 드 보통을 Essays in Love를 통해 2005년 처음 접한 이후로 On Seeing and Noticing, The Consolation of Philosophy, Status Anxiety, A Week at the Airport를 읽었고 현재까지도 그의 저작 활동을 따라오고 있지만, The Pleasures and Sorrows of Work을 그 동안 읽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말로만 출판된 《사랑의 기초-한 남자》를 제외하고는 그 후 새로 내는 책들도 아직 읽지 않았다.

하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 들었던 생각은 당분간은 알랭 드 보통을 읽지 않아도 되겠다는 (어쩌면 당분간은 읽고 싶지 않다는) 것이었다. 그가 지극히 평범하거나 사소한 것들을 세심히 관찰하여 위트있게 분석하는 부분은 여전히 짜릿하다. 하지만 그런 부분들이 책 전반에 걸쳐 끊임없이 반복되고 그런 자극에 어느 정도 익숙해서인지 이제는 좀 질린다는 느낌이 들었다. ‘회계’ 편에서 “Katie의 무릎 길이 회색 모직 바지 (p. 260)”와 연결하여 회사라는 공간에서 일어나게 되는 욕망에 관해 쓴 부분에서는 이 사람이 약간 변태끼가 있나하는 생각도 들었다.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욕망에 대해서는 적극 공감하므로 그 부분이 불편했다는 것이 아니라 욕망을 풀어내는 작법도 excessive de Bottonism으로 보였다는 얘기다.

이 책의 리뷰를 대강 훑어보면 나처럼 많은 독자들이 (추측컨대 직업에 관한 고민을 갖고서 이 책을 통해 희망이나 조언을 얻고자 집어들었다가) 실망을 했다는 의견들이 여럿 된다. 나도 열광보다는 실망을 하게 된 부분이 조금 더 크지만 이 책이 몇몇 직업을 면밀히 관찰해 그것이 인생 전반에 관해 말할 수 있는 부분을 끄집어 낸 부분은 좋았다고 생각한다. 책의 제목을 What work can tell about life나 그 비슷한 걸로 뽑았으면 책 내용에 조금 더 일치하고 독자들을 덜 실망시키지 않았을까 싶다.

책에는 열 가지 직업(군)이 소개되어 있는데 그 중에서 Career Counselling과 Painting, Accountancy가 특히 좋았다. 내가 호감을 갖고 있는 Logistics와 Aviation은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지만 알랭 드 보통이 mobility, transport, (air) travel 같은 주제들에 갖고 있는 애정과 관심을 확인하는 것은 즐거웠다.

Entrepreneurship에서 창업가들의 다양한 아이디어에 고무되어 알랭 드 보통도 몇 가지 사업 아이템을 구상하게 되는데 (p. 281), 그 중에는 “무신론자들이 종교에 갖고 있는 혼란스러운 갈망을 채우기 위해 찾을 수 있는 세속 예배당 체인”이 있다. 박물관 대신 공업 지대로 관광객들을 데려가는 새로운 여행사나, 음식보다는 교우 관계 및 대화의 기술에 관한 지침을 제공하는 데에 초점을 맞춘 음식점과 함께 내놓은 이 아이디어는 꽤나 열린 사고를 가진 발명가들도 굳게 입을 다물게 만든다. 하지만 알랭 드 보통은 (아마도) 이 아이디어를 꾸준히 밀어붙여 The School of Life라는 상담소를 런던에 개설했다. 멜버른을 시작으로 해외 분점도 생겼는데 암스테르담에 이어 최근에 파리에 학교를 세웠다. 이와 비슷한 사례로 The Architecture of Happiness를 출간한 후 “Living Architecture”라는 프로젝트 하에 유망한 건축과들과 손을 잡고 영국의 몇몇 교외에 근사한 주택을 짓고 이를 숙박 시설로 일반인들에게 오픈을 했다. 가장 최근에는 The News : A User’s manual의 출간과 더불어 “The Philosophers’ Mail”이라는 소위 ‘대체 황색 신문’을 온라인으로 공개했고 일련의 철학가들과의 공동작업을 통해 활발하게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이런 걸 보면 이 사람, 인생 참 피곤하지만 참 재미있게도 산다는 생각이 든다. 몇 년 전 《무신론자를 위한 종교》 홍보 차 한국을 방문했을 때 찍힌 언론과의 인터뷰 사진에 보인 그의 초록색 눈동자에서 소년의 열정을 보았던 기억이 난다. 그의 책을 당분간은 읽지 않겠지만 그의 열정은 변함없이 응원하리라.

* 사족 1: Rocket Science 편의 배경이 된 French Guiana (불어로는 Guyane)을 책을 통해 처음 알게 되었는데 약 한 달 전 J와 E로부터 이 섬에서 자란 사람 이야기를 들었다. 야생 동물들이 앞마당에서 심심찮게 발견되고 그들과 어우러진 일상을 아무렇지 않게 말하는 점이 흥미로웠다고.
사족 2: 타인의 집을 방문할 때 어지간한 베스트셀러 아니면 나와 같은 책을 갖고 있는 경우가 거의 없는데, 이 책은 그 동안 두 집에서 발견했다. 한 번은 2009년에 K의 집에서, 그리고 지난 3월에 W와 D의 집에서.

** 아래 부분은 출근길인지 퇴근길에 지하철에서 읽다가 눈물이 날 뻔했다.
pp. 264-265
Exceptionally, the train tonight allows him half a carriage to himself. He has been making this same journey for the past twelve years. In the slanting summer light, when the smell of cut grass enters the windows from across the open countryside, he falls prey to feelings of nostalgia. He puts his feet up on the seat opposite and is carried back to other evenings which looked almost exactly like this one, which were of the same temperature and clarity, but happened when his mother was still alive, before his children were born, when he was not yet divorced. He contemplates all that has been difficult, unnecessary and regrettable but from a position of distance, with a calm and poignant vantage point over his imperfections and missed opportunities, as though his life were nothing but a bad sentimental film and he its half sympathetic, half repugnant hero. He has reached the age of reminiscence, though right now, somewhere in the scattered houses outside, there is a sixteen-year-old boy for whom this will be the one central hot summer of longing and discovery, the one remembered in thirty years on a train which is not yet made and remains as iron ore in the red scrub of the Western Australian desert.

Posted in Book, Work | Leave a comment

Sing Myself

It all began with one small wish – I wanted to sing properly.

I always like music, both singing and listening. But watching some people singing well, following several singing competition shows, and in particular, seeing a friend of mine singing on the stage at a live music bar after taking a vocal lesson, I decided to give myself a try.

For the past seven months I’ve practiced with four songs – Whitney Houston’s “I Wanna Dance With Somebody”, Lady Antebellum’s “Need You Now”, Joss Stone’s “The Love We Had (Stays On My Mind)”, and Rihanna’s “Don’t Stop The Music”, one thing I clearly learned is singing loud doesn’t mean singing well. What I hear most frequently from my instructor is “control your volume.”

On the night of the performance, I was nervous (before going on to the stage), overwhelmed by a thrill (on the stage) and grateful for enthusiastic support from my friends and other audiences. Only when I was just on my way to the office the next morning – a daily routine, did I realise how else I felt the unusual night before.

Getting kisses and hugs from my friends who took their time on Sunday night to support me, who naturally encouraged the usually ‘lazy’ Sunday audience to interact with the band and the singer, and who encouraged me to continue to sing, I had come to the true realisation that how sweet and wonderful people I am surrounded with. I felt enormously grateful for the fact that I’ve been building my life together with these people in this country – a unique place that brought all of us over from all walks of life around the world. For the first time in a very long time (perhaps, even for the very first time in my life), I felt that my life could be complete without necessarily having a hole filled by someone I wanted to.

Becoming “Sunkyoung 2.0″, I think I got to like my life a little better. And, yes, I will continue to sing myself.


Need You Now (Lady Antebellum Cover)


Don’t Stop The Music (Rihanna/Morgan Joanel Cover)

Posted in Friends, Music, Singapore | 2 Comments

The Bat

Ever since I took immediately and hugely to Stieg Larsson’s Millenium series in 2009, I have paid attention to Scandinavian crime writers, including Henning Mankell and Arnaldur Indriðason. Jo Nesbø’s Harry Hole series was added most recently on my to-read list (only this past April) but somehow I was strongly captivated by the book, even without reading it. So when I found the first book of Harry Hole series, “The Bat”, in mass market paperback edition at the bookstore on 4 August, I brought it home without a second’s hesitation.

The beginning part of the book was not so enticing as I expected, though, especially in view of that Jo Nesbø was given an accolade by The Independent that he is the next Stieg Larsson. The story unfolded at a slow pace and I had no problem closing the book when I had to. When reading the Millenium series, it took me only a weekend to finish the first book — it was such a sensational record for me who is a terribly slow reader — and, with the rest of two books, I suppressed myself not to open the books during weekdays, otherwise I wouldn’t be able to sleep.

But reaching the half way through the book, I became to like the characters, their individual experiences and Australian folk stories. Unlike Stieg Larsson’s Mikael Blomkvist, an international man of mystery, Jo Nesbø’s Harry Hole has several (serious) flaws, and gifts as well. This kind of detective character is quite common nowadays, including Luther played by Idris Elba. But what I particularly liked about Harry Hole was his way of connecting, and unconnecting, with people. Inside him, he longs for warm and caring relationships with his family, colleagues and several women in his life. But to me he seems to have trouble making friends who are not just given in certain circumstances (family and colleagues) or just appear randomly (women who sleep with him). We say “making” friends since being someone’s true friend is something we have to carefully select and commit to. Harry doesn’t seem to take making or being friends as a simple task. And this is what I sympathise with him.

As I move from a place to another, so do my friends, if not physically, moving to different stages of lives. It has been a while since I accepted that each other’s cogs don’t mesh occasionally. But the cogwheels are of no use if they don’t engage with others. Until finding the right cogs, everyone cannot do but continue to spin their own wheels.

Quotes from The Bat I liked:

p. 139
‘[...] The uncle had answered that being unfaithful hadn’t been the worst part. It was the getting away it that he couldn’t hack. [...]‘
‘I think people feel a kind of need for punishment when they can no longer accept their own actions. [...]‘

p. 143
One day, suddenly, he moved. He never did anything to me, and I’ve always wondered why I hated him so much.
People are afraid of what they don’t understand. And hate what they’re afraid of.

p. 144
I’m not kidding, Harry. Watching TV gives you confidence. When you see how stupid people generally are on the box it makes you feel smart. And scientific studies show that people who feel smart perform better than people who feel stupid.

pp. 176-177
Harry talked. About fjords, mountains and people living between the two. About unions, suppresssion, Ibsen, Nansen and Grieg. And about the country to the north that saw itself as enterprising and forward-looking, but seemed more like a banana republic. Which had forests and harbours when the Dutch and English needed timber, which had waterfalls when electricity was invented and which, best of all, discovered oil outside its front door.
‘We’ve never made Volvo cars or Tuborg beer,’ Harry said. ‘We’ve just exported our nature and avoided thinking. We’re a nation with golden hair up our arses,’ Harry said, not even trying to select an appropriate English idiom.
Then he told him about Åndalsnes, a tiny settlement up in Romsdalen Valley, surrounded by high mountains which were so beautiful that his mother had always said that that was where God had started when He was creating the world, and that He had spent so long on Romsdalen that the rest of the world had to be done post-haste to be finished by Sunday.
And fishing with his father on the fjord early in the morning, in July, and lying on the shore and smelling the sea — while the gulls screamed and the mountains stood like silent, immovable guards around their little kingdom.
‘My father’s from Lesjaskog, a little settlement further up the valley, and he and my mother met at a villabe dance in Åndalsnes. They always talked about moving back to Romsdalen when they retired.’

pp. 224-225
Birgitta undid her blouse, not consciously or sensually lingering over it, but slowly. She just undresseed.
For me, Harry thought.
He had seen her naked before, but this evening it was different. She was so beautiful tha the felt his throat constrict. Before, he hadn’t understood her bashfulness, why she didn’t tkae off her T-shirt and panties until she was under the blanket and why she covered herself with a towel when she went from the bed to the bathroom. But gradually he had realised that it wasn’t about being embarrassed or ashamed of her body, but about revealing herself. It was about first building up time and feelings, building a little nest of security, it was the only way that would give him the right. That was why things were different tonight. There was something ritualistic about the undressing, as though with her nakedness she wanted to show him how vulnerable she was. Show him that she dared because she trusted him.
Harry could feel his heart pounding, partly because he was proud and happy that this strong, beautiful woman was giving him her proof of trust, and partly because he was terrified that he might not be worthy of it. But most of all because he felt that all he thought and felt was on the outside, for all to see in the glow of the neon signs, red then blue and then green. By undressing she was also undressing him.

p. 256
It was only afterwards that she’d posed the enigmatic question.
‘What’s the point?’
What was the point if there couldn’t be anything between them? If she was going back to England, if he was so selfish, if they were so different and would never get married, have children and build a house together? If it wasn’t going anywhere?

p. 341
‘Good striptease requires enthusiasm, you know,’ Teddy shouted over the disco rhythms. ‘Not many of these girls can maintain the enthusiasm, however hard they work at it. Four shows, every fuckin’ day. You lose interest and forget the crowds. I’ve seen it happen too many times before. Doesn’t matter how popular you are, a trained eye can see when a star is extinguished.’
‘How?’
‘Well, they’re dancers, aren’t they. They have to listen to the music, get inside it, you now. When they’re “edgy” and a tiny bit ahead of the beat, it’s not what you might think, a sign that they’re overenthusiastic. Quite the opposite, it’s a sign they’re fed up and want to get it over with asap. Also, often subconsciously, they cut down on the movements so that it becomes more suggestive than complete. It’s the same with people who have told the same joke too many times; they start leaving out the small but vital details that make you laugh at the punchline. That’s the kind of thing it’s difficult to do anything about — body language doesn’t lie, and it transmits itself to the audience, you know. [...]‘

p. 421
When he’d finished he taped a bit of toilet paper over the rose tattoo. ‘Keep out of the sun and, for the first week, wash with water only. The good news is the pain will subside this evening and you can take this off tomorrow. The bad news is you’ll be back for more tattoos,’ he said and grinned. ‘They always come back.’

Posted in Book, Friends, Norway | Leave a comment

A relationship on which correspondence is owing

Yesterday I got an e-mail from a friend, which began with “I owe you a long email – I know.”

I remembered that I had not heard back from this friend over two months since I asked him in my reply to his last email whether we could Skype soon. I guessed that his silence for this period, and his lack of correspondence in general, has turned into a kind of obligation which I didn’t impose and never complained. But is he going to write me back a long email any soon? Well, based on my experience, I don’t think so.

Besides the above-mentioned friend, there are a couple of other friends who began most of their messages, when they got to write one anyway, with “I’m sorry for my (terrible) lack of correspondence” or “I’m sorry for being (so) out of touch.” In the beginning, I used to write them back that I understood how busy they were or even that (although they didn’t write me as often as I wanted them to) I knew they thought about me sometimes. But receiving messages with the same opening statement over and over, I decided to stop being understanding.

I have to admit, though, that I also have used those excuses when I wrote to these sans correspondance or some other friends. But, because of that, I know why I didn’t write to them for a long time. The reasons would have been various. I wanted to write back immediately but some barriers — physical tiredness, more important things that had to be done first, time I couldn’t have to write back properly instead of sending only a short message, etc. — led me to postpone the immediate reply, and sometimes it was postponed further or disappeared in my memory. There were also times when I simply didn’t feel like writing (back) to someone at all. It’s not that I got to dislike them but I just felt that way at some point. In conclusion, I didn’t get in touch with them because I didn’t feel like doing it, not because some kind of resistless forces of the universe kept me from staying in contact. But I didn’t need to give excuses for what an arse I was. At least, I didn’t need to begin my email with an excuse.

I do something because I want to. I don’t do something because I choose not to. I want a relationship on which nothing is owing.

Posted in Friends, Personal | 1 Comment

Miserable Feeling After Finishing a Meal: Priceless

Miserable feeling after finishing a meal: priceless

At the post I wrote about three years ago, “Expensive Healthy Food vs Cheap Unhealthy Food, my conclusion was trying to cook more at home despite the prices much cheaper for eating out. But last weekend’s experince made me reverse that conclusion. This time, it was about neither health nor money; it was simply a miserable feeling I had after finishing a meal only in 20 minutes, which took about 2 hours to cook – a chickpea salad and tropical fruit salad.

So, for now, I’ll buy healthy food from restaurants.

Posted in Food, Singapore | 2 Comments

나라는 여자


28쪽. 비행기를 탄다는 것은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는 의식이었다. 나는 결코 예전의 삶으로 돌아갈 일이 없었다. 비행기를 타는 것은 과거와의 단절을 의미했다. 그것은 섭섭함과 후련함을 안겨주었다. 비행기에서 내리는 순간부터 통째로 새로워지는 다른 삶을 살아가야 한다는 뜻이기도 했고 거기에는 일말의 기대와 불안감이 뒤섞였다. 결코 변하지 못할 나를 단념하면서도, 어쩌면 새롭게 다시 시작할 수 있는 나를 발견하지 않을까 설레기도 했다.

55-56쪽. 때로는 시간이 모든 것을 해결해주기도 한다는 진부한 운명론적인 말을 결코 인정하고 싶진 않았다. 그러나 그 겨울과 봄을 거치며 시간의 흐름이 확실히 나를 그 이전과는 다른 장소에 가져다 놓았음을 수긍할 수밖에 없었다. 누구에게나 인생에서 그냥 ‘묵혀내야’하는 시간이 있다. 살기 위해 죽은 듯이 살아내야 하는 시간. 기다리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한 것이 없는 나는 세월의 흐름이 안겨준 재생력에 겸허히 감사해야만 했다.

58쪽. 더위에 대한 반작용일까. 천장을 바라보며 이마와 겨드랑이와 가슴 사이의 땀을 손바닥으로 닦아내면서 기억 속에서 지워왔던, 이젠 길고 아득한 꿈만 같아서 언제 그런 일이 내게 일어났을까 싶은 불과 반년 전의 그 너무나 춥고 시렸던 루마니아를 떠올렸다. 흑해 바닷가의 매서운 칼바람이 잠시 뺨을 스쳐 지나는 듯한 고마운 착각도 잠시, 다시는 갈 일이 없을, 아니 다시는 기억나지 않을 것 같던 그곳이 내 안에 스며들어 있음을 알아차렸을 때, 그 장소와 시간들에 깊이 감사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했다.

224쪽. 학습 속도가 느려도 깨우친 것은 다른 사람들과 공유해야 한다. 그래서 이렇게 종종 연애에 관한 고해성사 격의 글을 쓸 수밖에 없다.

252쪽. 꿈에 대한 얘기는 참 궁색함 없이 즐겁게 말할 수 있다. 꿈이니깐. 하지만 그것을 ‘목표’라는 단어로 바꾸어 말해본다면? 목표는 구체적으로 달성해야 되는 현실이기 때문에 입에 올리면 마음이 즐겁긴커녕 무겁기만 하다.

256쪽. 바라는 것을 얻기 위해서는 내가 변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내가 무엇을 포기할 수 있는가를 본격적으로 물어야 하기 때문에 생각보다 쉽지가 않다. 심리적 거품을 다 걷어내고 꿈을 현실로 끌어내려 시작하겠다는 얘기니까. 이때 내가 무시했던, 내가 이미 가진 그것들을 포기할 수 없다는 생각만 든다면 역시 변하기는 힘들 것이다. 그래서 내가 포기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를 아는 것이 나에 대해, 내가 추구할 수 있는 꿈에 대해 훨씬 더 많은 것을 깨닫게 해주었다.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나에게, 여행을


30쪽. 중요한 건 시선이다. 혜안이다. 깨달음이고, 열린 태도이다. 여행을 떠나서 보물을 찾아오는 게 아니라 여행을 통해 내가 보물이 되어야 했다.

103쪽. 장거리 이동 중에 내가 마주하는 것은 내 안의 거울만은 아니다. ‘시간’과 통째로, 온전히, 마주하고 있기도 하다. 그 시시와 각각을 바라보는 것. 그 안에서 내 몸이 천천히 고통에 가 닿으며 허물어지는 것을 바라보는 것. 좋기만 한 기억일 수는 없다. 하지만 어쩌랴. 그게 여행의 묘미인 걸. 여행이 아니고서야 그렇게 투명하게 시간과 대면할 순간이 있겠는가. 그런 순간들 없이 어떻게 순간순간 흘러가는 나를 만날 수 있을까.

142쪽. 후지와라 신야는 말한다. “여행지에서 피할 수 없는 사소한 분쟁은 그 나라 사람들의 환영키스 같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트러블은 마이너스적인 면도 있지만 여행을 활기차게 북돋아주는 경우가 많다. 굴곡 없는 일상에 지쳐갈 무렵 새롭게 활기를 불어넣어 준다는 의미에서 일부러 약간 위태롭게 보이는 다리를 건너갈 때도 있다.” 그는 심심한 일상이 거듭되면서 여행이 재미없어진다는 생각이 들 때, 일부러 트러블을 만들러 나간다 했다. 그에게 ‘트러블’과 ‘트래블’은 굉장히 가까운 곳에 있다. 거친 여행자다운 거친 여행법이다.

153쪽. 그녀들은 여행지에서 자신을 발견하면서 또 다른 여자들을 발견한다. 이국의 여자들이 사실은 나와 마찬가지로 한 달에 한 번 피 흘리는 사람이라는 것에 동지애를 느끼며 서로 은밀하게 눈짓을 나눈다. 내 친구는 유럽을 여행할 때, 약국으로 생리대를 사러온 집시들을 만나 당황하는 한편 그녀들도 또한 같은 몸을 가진 사람들이라는 것을 신비롭게 깨달았다고 한다. 약국에서 생리대를 찾는 경험은, 당혹스럽기도 하지만 또 한편으로는 이국의 문화에 제 몸의 은밀한 곳을 대보는 신선한 경험이기도 하다.

먹는 음식이 다 다르고 화장실 문화가 다 다르더라도 사실 우리 모두는 먹고 싼다는 의미에서 같은 사람이다. 하지만 그러한 깨달음은 표면적인 차이의 극명함 때문에 쉽게 다가오지 않게 마련이다. 그에 비해 여자들이 서로에게 느끼는 공감은 훨씬 직접적이다. 몸의 고통과 정서적 증폭의 경험은 그녀들의 몸과 내 몸을 말없이 묶는다. 그렇다. 오직 하나빡에 없는 달의 직접적인 영향 아래 피 흘리는 우리는 피부색은 다를지 몰라도 같은 핏줄을 가졌다.

175-176쪽. 용기 있는 자는 자신이 살고 싶은 방식대로 살고, 자신이 살고 싶은 곳에서 산다. 용기 있는 자는 자신이 무엇을 버려야 하는지 안다. [...]

많은 사람들이 여행을 떠났다가 집으로 돌아온다. 집으로 돌아오는 것은 당연하게 마련된 수순이다. 여행이란 지금의 삶에 생기를 부여해주기 위한 일종의 양념일 뿐, 여행에서 받은 약발은 순전히 이 땅에서 더 즐겁게 살기 위한 북돋움일 뿐, 이라고 생각한다면 그러한 여행도 나쁘지는 않으리라. 하지만 정말 그뿐인 것일까? 내게 이미 주어진 이곳이 아닌 다른 곳, 내가 태어났어야 할 땅을 찾아나서는 것, 그것이 여행의 숨겨진 또 다른 역할인 것은 아닐까?

246쪽. 여행이라는 특수한 상황은 내 삶에 필요한 물건의 규모를 확 줄여버리기를 내게 강요한다. 기분 좋은 강요다. 그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고심 끝에 마련해놓은 물건들을 보면, 평소에도 그러헥 살 수 있지 않을까, 싶어진다. 늘 너무나 많은 것을 가지고, 어떤 물건이든 내게 필요한 것이라 쉽게 믿어버리는 평상시의 마음은, 단출한 여행짐 앞에 흔들린다.

280쪽. 사실 내 얼굴이 들어가 있지 않아도, 내가 찍어오는 수천 장의 사진들은 다 내 마음에 쏙 들었다. 나는 없어도 내가 보는 시각, 내가 보는 각도가 그 안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그 각도에서 바라보면 보이는 풍경들. 그 사진들 안에는 사진 찍을 당시의 내 감동과 심경이 함께 박혀 있다. 다 비슷비슷한 여행사진들이라 해도, 그렇기 때문에 내가 찍은 사진은 내게 의미가 있는 것이다.

* Cultural References
26쪽. 엘리너 파전의 < 서쪽 숲 나라>는 여행에 대한 동화이다. 작가의 의도가 어떠했던 간에 내게는, 그랬다. 이 동화를 읽고 난 뒤, 내가 떠나는 모든 여행의 목적지는 ‘서쪽 숲 나라’가 되었다. 그곳이야말로 내가 진정 찾아가야 할 곳이었으니까.

51쪽. < 서제 결혼 시키기>에서 유별난 책 사랑을 선보인 앤 패디먼은 마흔두 살 생일을 맞이하던 날 아침, 남편에게 ‘미지의 목적지’로의 여행을 제안받는다. 그는 어디로 가는지도 밝히지 않은 채 그녀를 데리고 떠나는데, 도착한 곳은 ‘헤이스팅스-온-허드슨’ 마을이었다. 가파른 언덕 아래 자리 잡고 있어 곧 허드슨 강으로 미끄러질 듯한 낡은 책방 안에는 삼십만 권의 헌책이 자리 잡고 있었다. 그들은 그 헌책방 안을 일곱 시간 동안 여행하고, 9킬로그램의 책을 건진다.

114쪽. 정호현 감독의 < 쿠바의 연인>은 쿠바와 한국의 모습을 보여주는 다큐멘터리인 동시에 감독의 개인적인 연애담을 털어놓는 자리이기도 하다. 그들은 신나는 쿠바의 모습을 촬영하던 도중 우연히 만난다. 연애는 불붙듯 시작된다. 그 연애의 시작을 다룬 방식이 재미있다.

117쪽. 자신의 관능성을 발견한다는 것이 반드시 낯선 남자와의 하룻밤을 필요로 하는 것은 아니다. < 지친 영혼을 위한 달콤한 여행테라피>에서 저자 질리안 로빈슨에게 편지를 보낸 오십대의 소설가 멜리사는 말한다. “그래요, 전 이제 걸을 때도 다르게 걷게 되었어요. 몸이 스스로를 향해 열리면서 그동안 무의식적으로 자기도 모르게 구부정해지던 자세가 펴지면서 이제 더 이상 가슴을 움츠리지 않고 내 여성성의 본능적이고 생물학적인 명령대로 어깨를 활짝 펴고 엉덩이를 살랑살랑 흔들며 걸어요.”

170쪽. 그렇게 몇몇 사람들은 이국으로 떠나 그곳이 자신을 위한 땅인 것을 본능적으로 눈치챈다. 자전소설 < 아웃 오브 아프리카>를 쓴 이자크 디네센은 자신이 나고 자란 땅 덴마크를 답답해했다.

179쪽. 김용호의 사진집 < 도시 그리고 여자>는 제목만큼이나 간명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그곳엔 여자가 살고 있었다. 유라시아 대륙 20개국 31개의 도시를 단 3개월간 돌아다니며 찍은, 깊이 있다기보다는 직관적인 사진들을 보면서 나는 그 땅의 여자들을 생각했다.

183쪽. 그녀(카렌 블릭센/이자크 디네센)의 다른 소설 < 일곱 개의 고딕 이야기>를 보면 그녀의 여행가 기질이 좀 더 분명하게 드러난다. 그녀는 덴마크에도, 아프리카에도, 주저않지 않았다. 그녀는 지역적 한계와 상식적 한계를 모두 깨면서 자유롭게 이야기를 풀어낸다. 성경, 천일야화, 북유럽의 전설, 동화, 아프리카의 설화 등 그녀에게 영향을 준 세계의 목소리가 속삭이며 울려나온다. 그녀는 덴마크와 아프리카를 오가며 살았지만, 그녀의 정신은 그보다 더 넓은 곳을 자유롭게 돌아다녔다.

195쪽. 마사 와이먼 리어는 기억력에 대한 온갖 이야기를 모아놓은 < 안녕하세요, 기억력>에서 여자의 특성을 말한다.

197쪽. 소설 < 페리고르의 중매쟁이>를 쓴 줄리아 스튜어트는 영국 토박이다. 그런데 그녀가 처음 쓴 소설은 프랑스의 페리고르 지방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남자 친구의 친척이 살고 있어 그곳에 종종 놀러갔단 그녀는 이 소설을 구상하고 아예 그곳에 머물면서 이 소설을 썼다. 빵집 주인과 수다를 떨다가 그의 정맥류 이야기를 소설에 넣기도 하고, 밀푀유 안에 편지를 넣으면 다 젖을 거라는 제빵사 아내의 조언을 힌트 삼아 소설 속의 사건들을 보강했다. 온갖 소소한 일화들이 현지 주민들과의 수다를 통해 건져졌다. [...] 그녀가 그 지역 말에 서투른 반벙어리였다면, 그 많은 이야기는 어디로 갔을까. 흘러다니다가 공기 중으로 기화되었겠지.

270쪽. 오죽했으면 오다지마 마사토와 가와무라 수수무는 < 샐러리맨의 해외여행비법>에서 어떻게 하면 술을 비롯한 기내서비스를 더 많이 요구할 수 있을지 요령을 적어놓았을까.

277쪽. 병따개를 집어온 로제호텔은 체스키 크루물로프에서 가장 예쁜 호텔이었다.

Posted in Book | 2 Comments

내 사람이다


14쪽. 한 번의 시련을 거쳤기 때문일까, 사람들은 내게 와 묻는다. 어떤 사람을 만나야 행복할 수 있느냐고, 그리고 어떤 사람을 골라야 후회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고. 네 쌍 중 한 쌍이 이혼하는 비정한 시대에, 어떠헥 하면 행복한 결혼생활을 할 가능성을 높일 수 있겠느냐고. 그런 질문을 받을 때면 내가 힘주어 강조하는 것이 한 가지 있다. ‘어떤 사람을 선택할지 말지 결정하기 전에, 내가 어떤 사람을 만나야 행복해질 수 있는 사람인지 알아야 한다’고. 운명의 상대를 고를 때 사람들이 가장 많이 저지르는 오류 중 하나는 ‘어떤 사람을 만나야 잘 만났다는 소리를 들을까’나, ‘어떤 사람이 나한테 더 잘해줄까?’라는 생각에 빠져드는 게 아닐까. 연애란 그리고 사랑이란 지극히 내밀한 관계임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제삼자의 시선에 의해 이 관계가 어떻게 보일 것인지 재단해보는 과정에 지나치게 골몰한다. 자신의 가치는 자기 스스로 만들어가는 것인데, 다른 사람으부터 인정받는 것이 자기확신에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참 많지 않나. 사랑도 마찬가지. 남들이 뭐라 하든 내가 진정으로 사랑하는지의 여부, 그리고 그 사랑을 지키겠다는 확신이 가장 중요한데, 이 확신이 채 서기도 전에 남들에게 먼저 인정을 받아야 직성이 풀리니 올바른 판단을 내리기 쉽지가 않은 거다. 결국, 이리 휩쓸리고 저리 휩쓸리다 정작 내가 어떤 사람과 함께 있을 때 가장 행복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하지 못하고 중요한 결정을 내버리고 마는 게 아닐까. 시간을 결혼 전으로 돌린다면, 당시의 내게 가장 해주고 싶은 얘기는 아마도 이것이 될 것 같다.

40쪽. 친구들아, 하지만 내가 실제로 겪어보니 확실한 건 말이야, 이렇게 쉽게 ‘끌림’을 느낄 수 있는 사람에게 더 많은 인생의 드라마가 허락된다는 거다. 시끄러운 것은 딱 질색이지만, 가능한 한 많은 채널을 갖고 사는 삶은 그 자체로 매력적이지 않을까.

57쪽. 혼자서도 잘 살 수 있는 여자가, 동거를 해도 씩씩하게 잘 할 수 있고, 결혼을 해도 행복하게 잘 지낼 수 있다는 것을.

69쪽. 몸도 주고 마음도 주는 섹스를 하고 싶다. 몸도 주고 마음도 주고, 영혼까지 탈탈 털어 온전히 그 사람에게 넘겨주는 섹스를 죽기 전에 한 번은 꼭 해보고 싶다. 세상이 홀딱 뒤집히고, 세상 무서울 것이 없어지게 만드는 그런 섹스를 해보고 싶다. 내가 누구였는지, 지금 내가 부둥켜 안고 있는 것이 누구인지 순간적으로 잊어버릴 것만 같은 그런 섹스를 해보고 싶어 미칠 것만 같다.

129-130쪽. 사람의 시간이란 그리고 한 사람이 갖고 있는 에너지란 얼마든지 쪼개 쓸 수 있는 것인데 말이다. 그리고 사람이란 ‘꼭 해야만 하는 일’과 ‘꼭 해내고 싶은 일’을 병행할 때 비로소 신 나서 이것저것 할 수 있는 에너지가 생기는 존재다.
많은 사람들이 이런저런 취미로 여가 시간을 보내며 직장생활에서 생기는 피로감을 해소하지만, 그것과는 별개로 누구에게나 일종의 서브 잡 같은 일은 필요하다. 직장에서 맡게 되는 업무가 한 사람이 가진 모든 역량과 재주를 전부 다 펼치기에는 부족한 부분이 분명히 존재하기 때문이다. [...]
어쨌든 먹고사는 일은 위대하기에, 삶을 지속시키는 일은 그 자체로 대단한 것이기에, 생업은 생업대로 열심히 치열하게 해야 할 거다. 각자의 상황에서, 노력해서 얻어낸 그 자리에서 열심히 달려가는 건 언제나 옳으니까.
하지만 조금 더 행복의 지수를 높이고 싶다면 자신의 재능을 좀 더 발휘할 수 있는 무언가를 찾아보려는 노력은 정말 필요하다. 그 노력에 선택과 집중의 묘를 발휘한다면 결국 그건 자신의 스펙트럼을 좀 더 아름답고 강렬하게 분화하는 데에 어떻게든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본업에서도 충분한 능력과 성과를 보여주면서 자신의 브랜드를 활발히 키워나간 군계일학 같은 존재를 숱하게 만나오면서 내가 발견한 공통점이란 바로 이거다. 시간이 남아돌고 에너지가 남아돌아서가 아니라, 부족한 시간을 쪼개어 쓰고 자신의 내부에서 새로운 에너지를 발견할 줄 아는 능력을 가졌다는 것.
무조건 천천히 산다고 해서 다 좋은 것도 아니듯, 무조건 치열하게 사는 것만이 정답은 아닐 거다. 하지만 치열해져야 할 땐 치열해지는 것이 어쨌든 맞다. 나이가 들수록 시간의 가속도란 참으로 냉정한 것이어서, 우리가 스스로를 얕잡아 보고 주저하는 순간 우리들 자신으로부터 많은 가능성을 앗아가버리곤 하기 때문이다. 난 여전히 내가 궁금하다. 내 스펙트럼은 어디까지 확장될 수 있을까? 그리고 이것을 어떻게 아름답게 분화시킬 수 있을까? 나란 사람, 얼마나 더 멋진 것들을 세상에 보여줄 수 있을까? 그렇게 행복한 고민을 하며 잠자리에 드는 경험, 이것 꽤 괜찮다니까.

Posted in Book | Leave a comment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PA066436
소지한 물건이 많고 그 물건들을 정리하는 게 늘 골칫거리인 나에게 한줄기 희망이 보인 것은 작년 봄이었다. 비슷한 시기에 정리에 관한 책이 두 권 출간되었는데, 그 중 곤도 마리에가 쓴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에 더 마음이 끌린 것은 온라인 서점의 책소개와 짧은 인터뷰 비디오에서 찾은 정리 기준 때문이었다. 어떤 물건을 간직할지 버릴지를 결정할 때 손에 쥐어보고 여전히 설레이는 마음이 드는지 확인해보라는 것이었다. 책을 읽어보니 그녀의 조언은 단호하면서도 배려심이 스며있었다. 아래 리뷰는 이 책을 읽은 직후 Goodreads에 내가 쓴 글이다.

“아주 간단한 정리의 원칙을 조곤조곤, 그러면서도 진중하게 전달하는 저자의 방식이 마음에 들었다. 물건을 손에 들었을 때 설레이는지 아닌지에 따라 남길 물건과 버릴 물건의 구분하라는 첫 번째 원칙부터 기존의 정리 실용서와는 다르다는 것을 감지했다. 책의 제목이 ‘마법의 정리’가 아닌 ‘정리의 마법’이라는 점에 주목하라. 이 책은 마법과 같은 정리 요령을 가르쳐주는 것이 아니라 정리를 함으로써 어떻게 인생이 변화되는 마법이 부려지는 지를 순차별로 풀어나간다. 책의 전반적인 어조가 강압적이거나 무조건 독려하는 것이 아니라 정리를 못하는 그 심정 이해한다와 이것만은 절대 안 된다는 식으로 강약이 조절되어 읽는 사람이 편하게 그녀의 조언을 받아들일 수 있게 하였다. 저자가 제안하는 원칙에 따라 2주 후에 ‘대정리 프로젝트’를 실행할 예정이다. 그녀의 원칙에 충실하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것이라는 자신감이 이미 생기기 시작했다.”

책에 나와있는 대로 실행을 하였고, 물건을 찾지 못해 문을 열 때마다 서랍을 열 때마다 한숨부터 나오던 옷장 정리가 잘 된 것이 가장 큰 성과였다.

PA266437
침대 위에 펼쳐놓은 내가 가진 옷 전부와 소품들 / All the clothes and accessories spread on the bed

PA286442
상의는 개켜서 세로로 세워 수납하라고 한다 / The author advises storing folded tops vertically

PA276438
나는 모자와 더불어 가방을 좋아한다 / I like bags besides hats

PA276439
13개월 동안 가방 안쪽 주머니에서 잠자고 있던 쿠폰, 영수증, 동전들 / A coupon, a receipt and coins that had been sleeping for 13 months inside the inner pocket of a bag

PA286440
Before — Drawer 1

IMG_0761
After — Drawer 1

IMG_0763
Inside the Nike shoe box

PA286441
Before — Drawer 2

IMG_0760
After — Drawer 2

PA286443
All the books taken out of the bookcase

지은이가 말한 대로 이 책마저 중고 서점에 팔려고 하지만 그 전에 정리 및 물건에 대한 마음가짐과 실용적인 부분에 대해 기억하고 싶은 부분을 적어보고자 한다.

< 물건 — 정리 — 인생>
32쪽. 정리를 해서 방이 깨끗해지면 자신의 기분이나 내면과 직면하게 된다. 외면했던 문제를 깨닫게 되어 좋든 싫든 해결하지 않을 수 없게 된다. 정리를 시작한 순간부터 인생도 정리되기 시작하는 것이다. 그 결과 인생이 크게 변화한다.
그래서 정리는 한 번에 단기간에 끝내야 하고, 그럴수록 자신이 마주해야 할 문제에 더욱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게 된다.
정리는 단순한 수법일 뿐 그 자체가 목적은 아니다. 정리를 한 후에 어떻게 생활하느냐가 진정한 목적이다.

57쪽. 무조건 버리기만 생각하고 정리하면 그 때의 나처럼 불행해진다. 본래 정리를 통해 가려내야 할 것은 버릴 물건이 아니라 ‘남길 물건’이기 때문이다.

59쪽. 애당초 우리는 무엇을 위해 정리를 할까? 결국 방이든 물건이든 자신이 ‘행복’해지기 위해서 정리를 하는 것이다. 그것이 아니라면 정리는 의미가 없다. 그러므로 물건을 버릴지, 남길지를 구분할 때도 ‘물건을 갖고 있어서 행복한가’, 즉 ‘갖고 있어서 마음이 설레는가’를 기준으로 구분해야 한다.
마음이 설레지 않는 옷을 입고 행볼할까? 설레지 않는 책들을 쌓아둔다고 행복을 느낄 수 있을까? 절대 착용하지 않을 장신구를 갖고 있는 것으로 행복한 순간이 찾아올까? 아마 많은 사람들이 그렇지 않다고 답할 것이다.

80쪽. 진지하게 정리를 하다 보면 명상 상태까지는 아니더라도 자신과 조용히 마주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자신이 갖고 있는 물건 하나하나에 대해 어떻게 느끼는지 마주하는 작업은 어찌 보면 물건을 통한 자신과의 대화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물건을 구분하는 작업을 하는 동안에는 가능한 조용하고 차분한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좋다. 음악도 틀지 않는 것이 좋다. ‘음악을 들으며 신나게 버리자’고 제안하는 전문가들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권하고 싶지 않다. 당연히 텔레비전도 틀지 말자. 만약에 소리가 없으면 안절부절못하는 사람의 경우라면 가사가 없고 멜로디가 잔잔한 연주곡을 추천한다.
물건을 버리는 데 도음이 되는 분위기를 만들고 싶다면 음악의 리듬보다는 공기의 힘을 빌려야 한다. 이른 아침에 정이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아침의 신선한 공기가 사고를 맑게 해서 판단력도 좋아지고 몸도 움직이기 쉽기 때문이다.

83쪽. [...] ‘아까우니까 버릴 수 없다’고 단정짓지 말고 그 물건과 진지하게 마주해야 한다.
‘왜 나는 이 물건을 갖고 있을까? 이 물건이 내게 온 데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하고 말이다.

84쪽. 옷들이 다한 역할에 감사하고 버리는 것으로 비로소 옷과의 관계를 ‘정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 과정을 거쳐서 남겨진 옷이나 물건은 진짜 자신이 소중히 해야 할 것들이다. 다시 말해 정말 중요한 물건을 소중히 하기 위해서는 역할이 끝난 물건들을 버려야 한다.

97쪽. 옷을 개는 것의 진정한 가치는 자신이 직접 옷을 만져주는 것으로 옷에 에너지를 주게 되어, 옷이 손상되지 않고 잘 보관된다는 것이다.

107쪽. 수납된 상태의 양말들은 제 역할을 하고 말 그대로 쉬고 있는 중이다. 늘 험하게 다뤄지고 발과 신발 사이에서 습기와 마찰을 참아내며, 주인의 발을 감싸주는 역할을 한 후에 서랍 속에서 짧은 휴식 시간을 갖는 것이다.

151쪽. 정리는 과거 하나하나에 결말을 내는 행위다. 추억의 물건을 정리하는 것은 인생을 새로 시작하는 첫발을 내딛는 ‘정리의 총결산’이라고 할 수 있다.

156쪽. 중요한 것은 과거의 추억이 아니다. 우리는 이처럼 물건 하나하나와 마주해 정리하는 과정을 통해, 과거의 경험을 거쳐 존재하는 지금의 자신이 가장 중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다. 공간은 과거의 자신이 아닌 미래의 자신을 위해 써야 한다는 점을 기억하자.

164쪽. 사람이 어떤 환경에서 행복할지는 본인 외에는 정할 수 없다. 물건을 선택하는 것은 지극히 개인적인 행위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정리 리바운드 되고 싶지 않다면, 자신만의 기준을 스스로 만들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물건 하나하나에 자신이 어떠헥 느끼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213쪽. 물건은 소중히 다룰수록 반드시 주인에게 보답한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물건이 기뻐할 수납을 하고 있는지 가끔 자신에게 묻곤 한다. 나에게 수납은 물건의 집을 정해 주는 신성한 행위다.

219쪽. 자신을 알기 위해서는 책상에 앉아 자기를 분석하고, 사람들에게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 것도 좋지만, 정리를 하는 것이 가장 빠른 지름길이다. 자신이 갖고 있는 물건은 자신이 어떤 선택을 해왔는지 선택의 역사를 정확히 말해 준다. 정리는 자신이 진찌 좋아하는 일을 찾아내는 자신에 대한 ‘재고 조사’다.

227쪽. 자신이 어떤 물건을 소유하는지 그 경향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는, 물건의 소유 방식이 삶의 가치관을 나타내기 때문이다. ‘무엇을 갖고 있느냐’는 ‘어떻게 사느냐’와 같다. 과거에 대한 집착과 미래에 대한 불안은 물건의 소유 방식 뿐만 아니라, 사람을 사귀고 일을 선택하는 등 생활 속의 모든 선택에서 기준이 된다.

229쪽. 내 눈앞에 있는 물건은 과거에 자신이 선택한 결과물이다. 위험한 것은 그것들을 보고도 못 본 척하거나, 자신의 선택을 부정하듯이 난폭하게 버리는 행위다. 그래서 나는 물건을 무의미하게 쌓아두거나, ‘일단 아무 생각 말고 버린다’는 생각에도 반대다. 물건 하나하나와 마주하면서 느낀 감정을 경험해야만 비로소 물건과의 관계가 정리될 수 있다.

249쪽. 사랑하는 사람이 생긴 여성은 애인에게 받은 애정은 물론이고 자신이 사랑받고 있다는 자신감과 그를 위해 더욱 아름다워지려고 노력하는 기분이 에너지가 되어 더욱 아름다워진다. 물건도 마찬가지다. 주인이 애정 어린 눈빛으로 바라보고 소중히 다루면 ‘주인을 위해 내 역할을 다하자’하는 에너지가 충만해 반짝거린다.

< 정리 방법>
87쪽. [...] 강조했듯이 ‘버리는 순서’는 반드시 지켜야 한다. 의류, 책, 서류, 소품, 추억의 물건 순으로 물건을 줄여나가면 놀랄 만큼 쉽게 정리할 수 있다. [...]
상의(셔츠, 스웨터 등) → 하의(바지, 스커트 등) → 아우터(재킷, 수트, 코트 등) → 양말류 → 속옷류 → 가방 → 소품(머플러, 벨트, 모자 등) → 이벤트 물건(수영복, 목욕 가운 등) → 신발

105쪽. 옷장을 향해 섰을 때 왼쪽에는 길고 무거운 옷, 오른쪽에는 가벼운 옷을 거는 것이 좋다. 구체적으로는 왼쪽에는 길이가 길고 천이 두껍고 색이 짙은 옷을 걸고, 오른쪽으로 갈수록 길이가 짧고 천이 얇고 색이 옅은 옷을 걸면 된다.
종류별로는 왼쪽부터 코트, 원피스, 재킷, 바지, 스커트, 블라우스 순으로 걸면 된다.

115쪽. 물건을 남길지 버릴지 선택할 때는, 일단 수납공간에서 전부 물건을 꺼내어 잠을 깨워야 한다. 바닥에 쌓아두었던 물건도 마찬가지로 다시 한곳에 모아 놓고 판단해야 버릴 물건을 선택하기 쉽다. 이는 물건을 물리적으로 움직여서 바람이 통하게 하여 자극을 줌으로써 물건의 의식을 깨우는 작업이다.
[...]
책은 다음과 같이 4가지 분야로 나누면 된다.
일반 서적(소설 등) → 실용서(참고서, 요리 레시피 책 등) → 감상용 서적(사진집 등) → 잡지

123쪽. [...] ‘명예의 전당’에 오를 만한 수준의 책들은 망설일 것 없이 남기면 된다.
다음으로 명예의 전당에 오를 정도는 아니지만, 마음이 설레는 책을 남기면 된다. 이는 나이에 따라 바뀌기는 하지만, 어쨌든 지금 꼭 가까이 두고 싶은 책이다.

125쪽. 책을 많이 쌓아두지 않는 것이 오히려 정보의 감도(監度)가 높아진다는 점이다. 즉 자신에게 필요한 정보를 깨닫기 쉬워진다. 이는 나뿐만 아니라 책이나 서류를 많이 버린 고객으로부터 들은 이야기이기도 하다.
책은 시기가 생명이다. 만난 그 ‘순간’이 읽어야 할 때다. 순간의 만남을 놓치지 않기 위해서라도 책은 쌓아두지 말자.

127쪽. 서류는 ‘전부’ 버리는 것이 기본이다. [...] ‘지금 사용하는 것’, ‘한동안 필요한 것’, ‘보관할 필요가 있는 중요한 것’ 이 3가지에 해당되지 않는 서류는 전부 버리자.

137쪽. 소품은 [...] 다음과 같은 순서대로 정리하면 간단히 정리할 수 있다.
CD/DVD류 → 스킨케어용품 → 메이크업용품 → 액세서리류 → 귀중품(인감/통장/카드류) → 기계류(디지털카메라/코드류 등 전기 관련 물건) → 생활용품(문구/재봉 도구 등) → 생활용품(약류/세제/티슈 등의 소모품) → 주방용품/식료품 → 그 외 용품
이 외에 개인적인 취미용품, 즉 스키용구나 다도 도구를 갖고 있는 경우는 이를 하나의 종류로 묶어 한 번에 정리하자.

206쪽. 물건은 구입할 때부터 우리집에 받아들여서 우리집 것으로 키울 각오를 해야 한다. 옷을 구입했으면 바로 태그를 떼라. 옷이 상품이 아닌 우리집 것으로 살기 위해서는 가게와 이어져 있던 탯줄을 잘라주는 의식이 필요하다.

Posted in Belongings, Book | Leave a comment

Hands

A blogpost where my friend included photos of hands made me want to write my own blogpost of hands. Hands looking alike — Kosong, Korea — July 2003 Dessert — Maastricht, The Netherlands — May 2004 The way to the … Continue reading

More Galleries | 3 Comments